뉴스 > 온라인

모바일 매출 감소, 네오위즈 2분기 영업익 전년比 71% ↓

/ 2
▲ 네오위즈 2021년 2분기 실적 요약표 (자료제공: 네오위즈)

네오위즈는 12일,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에 따른 2021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589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8%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71% 줄어든 52억 원, 당기순이익은 83억 원으로 49% 감소했다. 

PC/콘솔 게임 부문 매출액은 269억 원으로, 웹보드 게임과 일본 자회사 게임온의 비수기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9% 줄었다. 모바일 게임 부문 매출액은 31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 하락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에 대해 기존 모바일 게임들의 매출 하향 안정화가 지속되고 있는 데에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네오위즈는 다양한 작품 출시로 하반기 실적 개선에 나선다. 8월 7일 스팀에 정식 출시한 블레스 언리쉬드를 중심으로, 스컬의 올 여름 닌텐도 스위치 버전을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언소울드, 블레이드 어썰트 등 연내 출격할 인디 게임들도 막바지 작업 중이다. 드루와던전, 데스나이트 등 모바일 게임 콘텐츠도 지속적인 업데이트로 성과를 낼 방침이다. 여기에 블레스 IP를 활용한 킹덤: 전쟁의 불씨가 게임온을 통해 일본 시장에 출시를 예고해, 수익 확대에 나선다.

이에 더해 네오위즈는 P의 거짓을 비롯, 아바(A.V.A) 차기작 외 개발 중인 다수의 신작 프로젝트들을 통해 경쟁력을 갖춘 개발사로 도약해 나갈 예정이다.

김승철 네오위즈 공동대표는 “이번 블레스 언리쉬드 PC 성과를 통해 네오위즈의 개발 역량을 입증한 만큼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며“준비 중인 프로젝트들을 빠른 시일 내에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블레스 언리쉬드 2021년 8월 7일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네오위즈
게임소개
‘블레스 언리쉬드’는 2016년 출시된 PC MMORPG ‘블레스’ IP를 가져와서, 반다이 남코가 출시하는 신작 콘솔 MMORPG다. 래픽이나 시스템, 퀘스트, 전투까지 콘솔 환경에 맞춰서 완전히 새로 만들어진... 자세히
김경민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1
10